성인야설 C

S여인과의 인터뷰 - 1부 5장

밤고수 0 356 08.14 01:11
쇼파에 않아있는 S여인의 한손이 비록 치마위긴 하지만 자신의 음부를 압박하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그냥 들어가자니 S여인에게 실례가 될것 같고 기다리자니 빨리 다음 인터뷰를 진행해야 겠다는 생각도 있고


난 갈등 할수 박에 없었다.




무엇보다 나를 힘들게 한건 이러다 내가 이성을 잃게 되는 점이다.


S여인과 나는 인터뷰를 목적으로 만났고 크진 않지만 난 커뮤니티사이트의 주인장이다.


그런내가 사심없이 대해야 하는 여인에게 섹스를 요구한다면 그건 내가 하려는 일에 있어서


치명적인 오류가 될수 있음을 안다.




그러니 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꼴이 되고 말았다.




또 S여인에게 섹스를 요구했다 보기좋게 거절이라도 당한다면.......


오늘 인터뷰는 완전히 망치게 된다. 또 소문이라도 나면.........난 내꿈을 접을수 밖에 없지 않은가.........




그래도 아직 이런 이성이라도 남아 있을때 참아 넘겨야 된다는 생각이 든다.










클럽장이 자리를 비웠다.


클럽장이 자리에서 일어나는 순간에 내 시선은 클럽장의 중심에 가 있었다.


발기가 되 있었는지 엉거주춤하게 일어서서 나가긴 했지만 난 볼수 있었다.


클럽장의 중심이 불룩하게 솟아 오른걸 분명히 보았다.




지금 난 나의 얘기를 하면서 너무 몰두해 있었던건지 이야기 주제가 그래서인지 너무 흥분되 있는 상태다.


예전 기억을 떠 올리면서 얘기를 하다보니 언제 부터인지 모르게 내몸은 남자를 원하고 있었다.


팬티는 흘러나온 질액 때문에 아짜부터 축축해저 있었다.




클럽장이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내손은 나도 모르게 내 음부를 향해 가고 있었다.


클럽장이 언제 올지 몰라 치마안으로는 손을 넣을 용기가 없었다.


내가 만일 치마안에 손을 넣고 자위하는걸 들키기라도 한다면 그건 너무 부끄러운 일이다.


들킬지도 모른다는 생각만으로 내 몸은 또 젖어 가고 있었다.




지금 당장이라도 팬티를 내리고 내 음부에 무엇이든 쑤셔넣고 심정이다.


그러나 그럴수는 없고 난 치마위로 해서 음부를 압박해 주었다.


다리를 약간 벌린 상태로 치마위에서 손을 음부에 대고 지긋이 누르거나 혹은 비비고 있다.


손에 힘을 한번 줄때마다 내 입에선 참으려 해도 비음이 쏫아저 나온다.




그러다 문득 클럽장의 불룩한 중심이 생각난다.


나 못지 않게 클럽장 또한 흥분해 있는것을 안다.


만약에 클럽장이 내게 손을 내민다면...........난...........모르겠다.




생각만으로 난 지금 비처버릴듯하다.


클럽장이 손을 내민다면 난 당장이라도 안길것이다.


그러나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


그렇게 되면 난 남편말고 내가 사랑하는 그이또한 배신하게 된다.


그러나..........지금 난 멈출수가 없다.




"아~~~~~~~"














난 내가 들어감을 알리기 위해 헛기침을 해가며 S여인에게 내가 들어가고 있음을 알렸다.




사무실 문을 열고 S여인에게 다가가는 동안 잠시 S여인과 눈을 맞춰 보았다.


욕정에 찌든 눈빛으로 나를 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약한 신음또한들리는듯하다.


S여인의 손은 아직 치마위에 내가 방금정에 보았던 그 자셀로 있었지만 내가 들어오면서 압받은 주지 못하고 있는거 같다.


지금 S여인은 내가 손을 조금만 뻗으면 내게 안길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럴수 없다. 이것이 관리자의 한계인거 같다.




S여인은 나와 눈이 마주치자 어색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난 약간의 어색함을 없애기 위해 인터뷰를 빨리 하기로 마음먹었다.




"S님 그럼 처음 그룸섹스를 하게된 계기가 있을까요?




"계기라기 보다는 저도 모르게 휩쓸렷던거 같아요."




"그때 남편과 한참 좋지 않았기 때문에 전 박으로 자주 나가게 되었거든요."




"그럼 그때의 얘기를 듣고 싶은데요."




난 인터뷰의도와는 전혀 상관없는 얘기를 묻고 있었다.


이것또한 관음증의 일부일거라 생각한다.


나와 상관없는 사람에 지난과거를 묻고 있는 내 모습은 아마도 처음 포르노 테입을 숨어서 보던 그때의


나와 같을거라 생각 된다.








처음부터 우리 부부는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습니다.


내가 좋아서 한 결혼이 아니고 난 남편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첫사랑과의 헤어짐 이후에 전 많은 방황을 했습니다.


어느날 부모님의 강요에 의해서 선을 보게 되었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남편에게는 무척 미안합니다.


저에겐 너무 과분한 사람이거든요.




남편은 언제나 제게 다정했습니다.


저도 겉으로는 다정한척 했지만 속으로는 아니였습니다.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결혼을 하고 3년이 지났지만 그때까지도 전 남편에게 제마음을 주지 못했습니다.


그만큼 첫사랑과의 이별은 제게 너무 힘든 일이었습니다.




낮시간에 집에 있는게 무료했습니다.


그래서 운동을 하게 되었고 수영장에서 대학 동창을 만나게 된게 그일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난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수영장엘 들어갓다.


어느 수영장이나 마찬가지 겟지만 오전에 수영장엔 그리 많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고


난 여느때 처럼 수영을 시작 했다.




수영이 조금 힘겨워 질때쯤 휴식을 위해 물위로 올라왔을때 나를 부르는 여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미애였다. 대학을 함께 다녔지만 졸업후 한동안 소식을 몰랐는데......


반가운 마음에 활짝 웃으며 미애와 함께 했다.




"너 결혼한 얘기 들었어. 축하한다. 기집애야. ^^*"




"얘는 축하는 무슨................넌 넌 결혼했어?"




"나! 하긴 했었지........^^*"




"지금은 혼자야"




미애는 학교를 졸업하고 첫직장에서 만난 남자와 바로 결혼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남자는 결혼전엔 몰랐지만 흔히 말하는 가정폭력이 심한 남자였자고 한다.




그래서 결혼한지 얼마되지 않아 남편에게 맞아 입원을 하게 되었고 그리고 이혼했다고 한다.


그런데 미애의 얼굴엔 그늘이 없다.




이날 미애를 만나게 된건 내 인생의 커다란 전환점이 되었다.


물론 미애를 만나기 전에도 남편의 눈을 피해 일탈은 있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1:1만남 그리고 섹스 정도 였지만 미애를 만나고 나서는 처음으로 그룹섹스를 하게 되었고


그것을 계기로 커다란 홍역을 치르게 되었다.




자살을 생각할 정도의 커다란 홍역을............................










----------------------말꼬리------------------------------------------------------------------------


야설과 함께 카페광고도 가능 한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제가 적고자 하는 야설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하게 된것이고 원래는 남이 경험하지 못한 섹스에 대한


인터뷰가 목적 입니다.




인터뷰 이유는 섹스에 대해서 이런 생각을 해주셧으면 하는 마음 때문 입니다.




이렇게 섹스를 즐기면 사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는.........우리는......................


최소한 이런 섹스느 아니더라도 부부간에 혹은 사랑하는 연인간에 성에대한 상상을 공유하기도 하고


즐섹을 위해 열린 성에대한 생각을 갖기를 희망 하기 때문 입니다.




지금은 없어젔지만 YICLUB이라는 성인커뮤니티가 있었습니다.


커뮤니티의 목적은 위의 뜻과. 같았고요.


지금은 없어젔지만 이렇게 인터뷰 내용을 야설로 변화 시킨건 그때의 마음에 연장선상에 있기 때문 입니다.




해서 야설 뿐 아니라 현재 섹스클리닉을 운영중에 있습니다.


도움이 될만한 내용으로 자료를 오픈하고 있으니 혹 필요하신분들 계시면 카페에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카페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cafe.sora.net/pinkangel




또하나 곁들여서 YICLUB을 접고나서 느낀것은 소득이 없는 사이트의 운영은 뜻이 좋아도 하기 힘들다는것


이었습니다.




해서 언제고 재오픈할 YICLUB에 힘을 싫고자 그리고 먹고 살고자........


성인용품사이트를 운영중에 있습니다.


혹시라도 성인용품이 필요하신분 계시면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pinkangel.co.kr




혹 카페홍보글이 첨부되어 누가 된다면 말씀 해주세요.
<p> 
</p> <div class="h20"></div>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