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C

남편옆에두고 모르게 먹어 봤 ... - 단편

밤고수 0 3,759 08.17 07:15
남편 옆에 두고 마누라 따 먹어 봣수




애들 할머니 집 가고 없다고


마누라 2박3일 낚시하고 싶다고... 졸라 댄다고 만수 ...나보고..


내일 형수 모시고 낚시 하려 갑시다?


우리 마누라 내가 낚시 하는거 싫어 하고 ...가계 때문에 안되는줄 ..잘 알 잔어..?




형 !! "아는 여자들 많잔아요..!! "아무 여자나 한사람 대리고 갑시다 !


미친넘..!! 니 마누라가 가만있겟다.... 우리 마누라 한테 당장 고자질 하지...


제가 단속 할테니 ...아는 여자나 한사람 대리고 함께 갑시다...


얼마전


우리집 주변으로 이사와 낚시터에서 우연히 만나 친해진 만수


와이프들 끼리 아는사이 인데....


나 보고 다른 여자 대리고 ...자기 와이프랑 같이 낚시 가잔다.


한술 더떠...


자기 와이프 에게 전화 하더니..날 바꿔 준다


내가 입 꼭 다물고 눈감아 줄태니 저희랑 같이 낚시 가요..예...만약 안가면 알지요…...ㅋㅋ


얼마동안 같이 지내면서


내 사생활을 잘 아는 만수 와이프 협박까지..




친구 따라 강남 간다고... 만수.부부 성화에….


얼마전 사귄 이혼녀 숙이 전화 하니..………… ok


평소에는 낚시 간다면 외도 할까 봐 추궁하고 눈 흘기든 내 와이프도


만수 부부랑 함께 낚시 간다니 짐까지 챙겨 주면서......... ok




다음날


혹시 주변 사람들 눈에 띨가 두려워 멀리 떠러진 저수지로...


낚시터 자리잡고 밑밥 던져놓고 텐트 치고 점심 먹고... 낚시 시작


만수 낚시 던지자 마자... 연달아 뼘치 건저 올리며


즐거워 입가에 미소 가득 띠우며... 나를 향해 고기 자랑하는데...


내 낚시는


저녁 노을이 지는데 우끼 한번 끄떡이지 않으니… 짜증이 날수밖에




옆에서 하품만 하고 있는 숙이 대리고 텐트로…....


2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서... 고기 건저내며 즐거워 웃어대는 만수부부 웃음소리 들으며


피아노 소리 잘나는 숙이 입 손으로 막고 섹스 즐기고 나오니


주변에 어둠이...




경숙이 숙이는 우리들 저녁 먹여 놓고... 만수 텐트에서 술 파티 하고


만수와 나는 런턴 간드래 켜고 낚시 하는데...


옆에있는 만수는 연실 건저 올리는데….내자리 고기들 외박을 나같나…?.


12시가 넘어도 입질 한번 하지 않으니….. 짜증나고 재미없어


경숙이 숙이 술 파티에 끼어서…… 술 취한 세사람 노래 부르고......


만수는 고기 건저 내느라 정신없고....


술 취한 내 파트너 숙이는 피곤 하다며 ..우리 텐트로 먼저 돌아가고...


만수 고기 잡는 뒤 모습 바라보면서 …


만수와이프 경숙이랑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는데




예쁘장 하고 잘 빠진 경숙이 오늘따라 왜 이렇게 예쁘게 보이노.....


삼섬 스와핑 할때는 남편 옆에서 함께 즐기지만


남편 보이는곳에서...남편 모르게 즐겨본일 없어…...


안해본짓 해보고 싶은 호기심이 발동....




렌턴 텐트 밖으로 내놓아 만수쪽 비추게 해놓고..취한척하며


경숙이 어깨에 손을 올려도 통과 ..술잔 드는척 유방 건드려도 통과


안주 집는체 하며 허벅지 슬쩍 슬쩍 만저도 통과…되겟구나...생각 하고




술 따라 주며 취한체하며... 경숙이 껴안자......


"애 아빠 봐요.!…..이러지 마요...!


"안 보여요..!!


"왜?.. 안보여요..?


20여미터 떨어진곳에 있는 만수 들을가…작은 목소리로...




불빛뒤에 사람 있으면 불빛 비춰진곳에 있는 물체는 잘 보이지만


밝은곳에 있는 사람은 불빛 뒤에 있는 물체가 안보는다는걸 모른 모양


경숙이를 껴안은체 보이지 않는걸 설명 해줘도....


불안한 표정 감추지 못하고


미세한 반항을 하면서 낚시 하는 남편 쪽과 10 여미터 거리에 있는


숙이 있는우리 텐트에 눈을 때지 못하였다




자켓을 버끼고 티샤스를 걷어 올리고 손으로 유방 애무하자


자기 손으로 입을 막고


아.....이...러..지..마..요.......아..........아...이..러...지..마..요........아....


유방을 애무하면서 바지를 내리자...움켜 잡으며


"이...러..지...마.!!.. 우..리..내…일... 해..요..!!..응...아...아....아.....아....




불안해 떨며 어쩔줄 모르는 경숙이 보면서


이러면 안되는줄 알면서도…


남편 보이는 곳에서... 남편 모르게 한다는 ...짜릿함과


난생 처음 해보지 않은 새로운 섹스에 도전하고 하고 있다는......


쾌감과 짜릿한 흥분이 온몸에 느껴왔다




공알을 애무하면서 바지.팬티를 무릅까지는 내려는데


허벅지를 움추리고 ..발목을 꼬아 서로 붙여버리고..


아~~....내..일...아…하..자..아...내...일...해...요....아...


신음소리 내면서도 ...다리를 풀어주지 않으니 ..옷을 더 내릴수 있나……


조금만 움직이면


옆에 있는 반하. 코펫과 그릇들이 더그럭거리는 소리가 나고..


20여미터 떠러저 있는 만수가 언제 들어 닥칠지 모르는 불안감


경숙이가 소리 지르면….. 개 망신 당하고….


실랑이 하는 소리가 만수 귀에 들릴가 두려웟 지만..




여자가 남편 바라보며 ...모르게 하는 섹스가 어떨가 하는


변태적인 행동을 하는데...


조급하면서도 알수없는 흥분이 내 몸을 후끈후끈 달아 오르게 하고


표현 할수없는 새로운 짜릿한 쾌감이 온 몸을 감싸오며


나는 자제할 능력이 상실되어 버렸다




무릅 밑으로 내려간 바지 사이로 공알을 애무하던 손을 빼내고..


경숙이 몸위로 올라가 옴추리고 있는 허벅지 사이 계곡을 벌려 가면서...


육봉을 손으로 붙잡고 옥문 주변 문지르며


입으로 유방을 애무하자…


아....아....내일....해요....우리....나...가...요...아....


아......아....불...안..해.이..러..지..마....우리...밖..으로.....나....가요....아.....


내일 하자는 경숙이 입에서 이제는 나가서 하잔다




밖으로 나가거나 ..내일 하려면.. 행동을 멈춰야 하는데...


하든걸 멈추면 도래미 타불 되는데....내가 미첫나


남편 바라보며... 모르게 하는 안해본 섹스를 해보려 하는건데.




속삭이듯 애원하든 경숙이….흥분 되었는지... 지첫는지..


날 밀추내던 손을 걷어드리고... 허벅지 힘을 빼며... 다리를 조금씩 벌려 주엇다


경숙이 바지 팬티를 한쪽 다리만 빼내고...


나도 바지 한쪽만 벗어 발목에 걸처 놓은체




육봉을 손으로 붙잡아 경숙이 옥문 입구를 계속 문지르자


허벅지를 벌려 주는데...흘러나온 음액이 계곡을 흥건히 적시고 있었고...


아...아.....아....이러면....아....어...떡게...해....아....


우...리...나..가..서....하자...아....아....내...일....아....아........


빳빳하게 서있는 육봉을 옥문 입구 문지르며 흘러나온 음액 잔뜩 바르고


다리 벌려며 옷 벗겨진 한쪽 다리 처들고


육봉 붙잡아 옥문에 대고 힘을 주자


악~~~아...파...아..가..만....아 야....앆~.아...파..요....아.....아.....아파..아...




자기야 !!!!!! 왜 그래..??? 어디.아파.?


이런 제기날.…


경숙이 입에서 악~하는 비명소리 나오는 순간


내 손으로 경숙이 입을 막았는데..늦어 버렸다




낚시질 하든 만수 일어나 ...렌턴을 우리가 있는 텐트를 비추며 ......


"자기야! ....왜...그래.!!!!!


경숙이 아프다는 신음소리를 만수가 들은 모양


육봉은 머리만 옥문에 삽입 되어는데.....들켰 구나...!!!!


경숙이 몸에 엎드려 유방에 얼굴을 파뭍은체 숨 죽이고 있는데....


머리카락이 하늘을 향해 치솟고….등에 식은땀이 주루루 흘러 내렸다...




육봉을 옥문에 삽입된체 밑에 있는 경숙이...


"안야...아무것도...안야.....


"괸찬아....?


"응...괸찬아.!!.....낚시질해.!!


"알었어.!!!!


경숙이 괸찬다는 소리에


만수가 렌턴은 낚시 우끼를 비추며 자리에 앉는게 보였지만


10미터도 안되는... 우리 텐트에 숙이가 있으니......


불안해 어쩔줄 모르는..나는... 조급한 마음에서도 ..


짜릿한 흥분이 온몸에 휩싸여 왔다




들켜 망신 당하고 ....뒤지게 얻어 터지는 한이 있드라도


이런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불안 하고 초조한 시간 흐르는데....육봉은 머리 숙일지 모르고...


흥분 가라안지 않고... 육봉이 수구려들지않아...


돨되로 되라…!!! 하는식으로


경숙이 옥문에서 박혀있는 육봉을 빼고 싶지도 않았다




의자에 앉자 미끼 바꿔 달아 던지는 만수 뒷모습을 보면서


천천히 상하운동을 시작…..


아..퍼...아.가..만히...있어...아...너..무.....아...퍼...아...아...퍼...아...


자기 손으로 입은 막고 있엇지만 신음소리가 손 틈 사이로 흘러 나왔다..


아....아파...아…..너무...아파요...아....아....아.....




아프다고 신음소리 내는 경숙이


옥문에서 음액 흘러나와 육봉을 감싸주며


윤활 작용을 해주니 질과 육봉 사이가 부드러워지니….


경숙이는 날 껴안고 육봉에 움직임에 맞춰 히프 들썩이면서


아...아....그렇게...아...너무...좋..아...아...아....너무..좋아...




우리들 눈은


낚시 하는 만수와 ..숙이가 있는 텐트를 번가라 바라보면서


경숙이 입에서...내일하자... 나가자 하는 소리 사라져 버리고


내 상하운동에 맞춰 히프 들썩이면서….아….아….아


아...뿌…듯..해...아...너무...좋아....아....그만....싸...아...




경숙이는


섹스광란에 휩쓸려 빠저 들어 가면서도 불안한 마음도 어쩔수가 없는모양


히프 들썩이며 신음소리 내면서…


"빨리 싸요..!! 라고 조급해 하는


경숙이 신음소리 들으며…. 옥문 깊숙이 사정을 ....


아...너...무...좋아...아...뿌듯해...아....미치…겟어....아...




자궁벽에 부디처 되돌아오는 부드러운 정액이 육봉을 감싸 오는 따뜻함을 음미 하면서


질안에 부드러움을 만끽 하며 유방을 애무하며 엎드려


낚시 하는 만수쪽과 숙이가 있는 텐트 바라보면서...


사정후 오는 여운 실컷 즐긴후


일어나 옷을 입고 경숙이에게 키스를해주고




우리 텐트로 돌아와 잠자는 숙이 옆에 눞자


숙이 잠결에 날 껴안고 팬티에 손을 넣더니


음액과 정액이 뒤범벅 되어 있는 축축한 육봉 붙잡아 만지작 거리면서...


"자기 물에 빠젓어..?…….


"응…


숙이는 내 품속을 파고 들며 잠이 들엇지만


방금 경숙이와 즐긴 짜릿한 기분이 맴돌며 머리속을 떠나지 않았다




아무것도 모르고 낚시에 열중하는 만수 뒤 모습과


경숙이 뒤척이는 모습 보이는 불켜진 텐트를 바라보며...


섹스는 짐승같이 해야 훨씬 짜릿하다는 말이...머리에 떠 올랐다




상상처럼 간직하고….현실로 얼마나 해보고 싶었던 섹스 였던가…. …..




내일은 또 다른 짜릿한 섹스가 머리에 떠올라 실험을 해보고 싶겟지..?




@@@@

<p> 
</p> <div class="h20"></div>

Comments